경주고속스쿠터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전체방문자 82082 | 오늘방문자 20
계좌안내
신한은행 110-335-496186 김진자
문의전화
☎ 054-777-5318, ☏ 010-9003-2352
☎ 054-743-2352
영업시간 안내
오전 8시 00분 ~ 오후 9시 00분
연중무휴, 대형주차장 완비
 스쿠터여행지
홈 > 스쿠터여행지

경주 월성

신라의 궁궐로 사용된 월성, 모양이 반달모양과 같아 반월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불행히도 지금은 건물들은 전해지지 않고 궁궐로 사용된 터와
해자만이 남아 있다. 아직 발굴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지금 이곳의 땅 속에는 신라시대의 유적, 유물들이 많이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박혁거세 21년에 궁을 만들어 ‘금성’이라 불렀으며, 새로 쌓은 월성 북쪽에 만월성이 있었다.”고 한다.
예전의 금성이나 만월성이 어디인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길 하나를 두고 갈라져 있는 안압지와 더불어 월성 일대는 신라의 궁궐 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 되고 있다.

삼국이 통일 된 후 문무왕은 궁궐을 넓히기 위해 해자를 메우고 일부는 연못으로 만들었다. 월성 북동쪽에 보이는 곳이 동궁으로 사용된
임해전지인데, 동궁은 태자가 머무는 곳으로 월성 밖으로 궁궐을 확대하면서 새롭게 세워진 곳이다.

그리고 월성 앞으로 보이는 첨성대까지 궁궐의 주춧돌이 이어져 있어서 그 규모가 정말 컸을 것을 짐작하게 한다.

성문터와 성벽 밑으로 물이 흐르도록 한 인공 방어 시설인 해자가 있었음이 밝혀졌으며, 조선 영조(1738)때 만든 석빙고 시설이 남아 있다.
월성 북쪽 자락에는 벚나무, 월성과 첨성대 사이에는 유채 꽃밭이 조성되어, 제철이 되면 장관을 이룬다.
목록       
선덕여왕(재위 632~647) 때 만들어진 첨성대가 별을 관측하는 천문대에서부터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제단이라는 주장,

사방 어디에서 보나 똑같은 모습 그 자체로 해시계의 역할과 불교에서 말하는 세계의 중심인 수미산을 본떠 만든 건축물 등 여러 주장들이 있다.

유려한 곡선의 아름다움을 자랑하며 서 있는 첨성대는 둥근 하늘을 상징하는 원형과 네모난 땅을 상징하는 사각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쌓은 돌이 모두 362개로, 음력 1년의 날 수와 같고, 12개의 기단은 1년의 12달을 의미해서 신라인들에게 달력의 개념이 아니었을까 하는 추측도 한다.

첨성대가 세워진 후, 삼국사기에는 일식, 월식, 혜성의 출현, 기상이변 등을 관측한 기록들이 예전 보다 많고 매우 정확한 것이어서,

아름다운 외형과 과학적인 구조로 만...
신라 고분들이 모여 있는 대릉원은 경주 시내 한가운데 약 12만 6,500㎡의 너른 땅 위에 미추왕릉을 비롯하여 30기의 고분들이 자리 잡고 있다.



옛날무덤들 속에는 무덤 주인과 함께 수많은 껴묻거리(부장품)가 같이 묻혀 있고 때로는 무덤 주인의 시종이나 노비들이 함께 묻히는

순장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대릉원은 신라의 왕권강화가 이루어졌던 시기인 4세기에서 6세기 초까지의 무덤이라고 볼 수 있다.

천마도의 '천마총'과 대릉원이라 이름 붙이게 된 댓잎군사의 전설 이야기가 재미있는 '미추왕릉', 경주에서 가장 큰 무덤이면서 금관이 발굴된

'황남대총' 등이 모여 있다.



1970년대 정부에서는 가장 규모가 큰 98호분(황남대총)을 발굴한 뒤 내부를 복원하...
문무왕 674년, 삼국을 통일하고 국력이 강해지면서 궁궐도 커지게 되어 신라 왕궁의 별궁이며, 태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사용되었는데

이는 안압지 남쪽에 신라 궁인 월성이 있어 이곳까지 자연스럽게 커진 것으로 나라의 경사가 있을 때나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성대한 연회를 베풀었던 곳이다.



『삼국사기』에는 안압지의 이름이 나오지 않고,‘궁 안의 못'으로만 기록되었다. 1980년대‘월지’라는 글자가 새겨진 토기 파편이 발굴되며,

본래 이름은 ‘달이 비치는 연못’이란 뜻의‘월지'라고 불렀다.



이후, 신라가 멸망하고, 고려와 조선시대에 이르러 이곳이 폐허가 되자 시인묵객들이 연못을 보며 ‘화려했던 궁궐은 간데없고

기러기와 오리만 날아든다.'는 쓸쓸한 시 구절을 읊...
신라의 궁궐로 사용된 월성, 모양이 반달모양과 같아 반월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불행히도 지금은 건물들은 전해지지 않고 궁궐로 사용된 터와

해자만이 남아 있다. 아직 발굴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지금 이곳의 땅 속에는 신라시대의 유적, 유물들이 많이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박혁거세 21년에 궁을 만들어 ‘금성’이라 불렀으며, 새로 쌓은 월성 북쪽에 만월성이 있었다.”고 한다.

예전의 금성이나 만월성이 어디인지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길 하나를 두고 갈라져 있는 안압지와 더불어 월성 일대는 신라의 궁궐 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 되고 있다.



삼국이 통일 된 후 문무왕은 궁궐을 넓히기 위해 해자를 메우고 일부는 연못으로 만들었다. 월성 북동쪽에 보...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경주고속스쿠터 |  대여상품 및 요금 |  주의사항 |  스쿠터여행지 |  커뮤니티

TOP
 
계좌안내
신한은행 110-335-496186 김진자
문의전화
☎ 054-777-5318, ☏ 010-9003-2352
☎ 054-743-2352
영업시간 안내
오전 8시 00분 ~ 오후 9시 00분
연중무휴, 대형주차장 완비